X

관광명소

HOME관광명소관광명소 검색테마코스추천검색

테마코스추천검색

프린트 뒤로가기

전체

썸네일형 보기

리스트형 보기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대구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문경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경주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성주/김천/구미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안동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영주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울산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창녕/합천/고령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청도/밀양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청송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

포항/영덕

직지사역

기차 경적 소리 대신 추억의 향기를 풍겨내는 작은 간이역 ‣ 2007년 여객 업무를 종료하며 폐역사가 되었던 곳을 추억 속 공간으로 꾸며 김천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 ‣ 시니어 클럽, 기차 카페 등 재미난 볼거리, 먹을거리들이 시선을 끈다. 역 벽면에 그려진 벽화와 고스란히 남은 철길들이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문의처054-420-6824
금오서원

야은 길재 선생의 충절이 깃든 서원 ‣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에서 살아남은 서원 가운데 하나. 고려 말과 조선 초의 학자 야은 길재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처음 금오산에 건립되었다. 선조 35년(1602) 선산부사 김용이 지금의 위치로 이건했다 ‣ 경상북도 기념물 제60호로 지정되었으며 서원 내부가 단정하고 깔끔하게 보존되어 있다. 언덕진 자리에 위치해 서원 입구에서 마을이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문의처054-480-6624
직지사

천년이 넘는 시간 속 사계절 아름다운 경치를 품은 고찰 ‣ 황악산 기슭 아래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세운 오래된 사찰 ‣ 통일신라시대 세워진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제319호)과 직지사 대웅전삼존불탱화(보물 제670호) 등 보물급 문화재가 여럿이다 ‣ 푸른 소나무 숲과 맑은 계곡으로 둘러싸인 고색창연한 사찰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며, 템플스테이를 운영

금오산 케이블카

금오산이 품은 절경이 하늘 아래 굽이굽이 펼쳐지네! ‣ 1974년 9월에 개통된 금오산을 오르는 케이블카. 산 아래에서 대혜폭포까지 케이블카를 이용해 편하게 오를 수 있다 ‣ 소백산맥의 지맥인 금오산은 곳곳에 기암절벽 경승지와 폭포와 같은 자연 명소, 유서 깊은 고찰들이 자리해 있으며 산자락 아래 숙소와 음식점 등 관광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문의처054-451-6177
세종대왕왕자태실

세종대왕의 아들과 세손의 태실이 모여 있는 곳 ‣ 문종을 제외한 세종대왕의 17왕자의 태실과 원손인 단종의 태실이 자리 ‣ 우리나라에서 왕자 태실이 군집을 이룬 유일한 형태로 사적 제444호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 소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명당자리에 가지런히 정렬되어 있는 태실과 태실비를 볼 수 있다

문의처054-930-6791
성밖숲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아름드리 왕버들 나무들이 자라는 아름다운 숲 ‣ 조선 시대 성문 밖 마을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성한 숲. 처음에는 밤나무를 심었으나 임진왜란 이후 왕버들 나무를 조성해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됨 ‣ 수령 300~500년 된 왕버들 57주가 숲을 이룬 풍경이 볼 만한 장관을 이룬다.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지정

문의처054-930-6794
한개마을

성산 이씨가 집성촌을 이룬 한옥과 돌담길이 정겨운 마을 ‣ 조선 세종 때 진주 목사였던 이우가 처음 이주하였고, 이후 월봉 이정현의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어 살고 있는 마을 ‣ 전통적인 한옥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다. 외곽담과 내곽담으로 나뉘어져 있는 독특한 담장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

문의처054-930-8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