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대구관광

HOME대구관광여행소식여행뉴스

여행뉴스

프린트 뒤로가기
여행뉴스(대구치맥페스티벌, 사상 최대 해외 방문객 몰릴 듯) 상세보기 - 담당자,작성일,첨부파일
대구치맥페스티벌, 사상 최대 해외 방문객 몰릴 듯
담당자 관리자 작성일 2016-07-26
첨부파일

대구치맥페스티벌, 사상 최대 해외 방문객 몰릴 듯

행사 기간 해외 9개 도시 사절단 및 중화권 관광객 방문 러시

제4회째를 맞는 ‘2016대구치맥페스티벌’에 대구시 해외 자매도시 사절단을 비롯한 해외 방문객이 러시를 이루고 있어 명실상부한 대구의 대표축제로 자리잡아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 대구시 국제협력관실은 7월 21일까지 확정된 해외도시 공식 사절단은 자매도시인 일본의 히로시마시 의회 의장을 단장으로 한 방문단 19명을 비롯해, 중국의 칭다오시, 닝보시 이우시, 청두시 등 4개 도시와 타이베이시(대만), 히로시마시(일본), 알마티시(카자흐스탄), 다낭시(베트남), 방콕시(태국) 등 모두 6개국 9개 도시 110명이라고 밝혔다.
 
○ 이들 방문단은 7월 27일부터 5일간 개최되는 대구치맥페스티벌 기간에 소속도시 전통공연, 한국문화 체험, 대구의 주요 관광지 시찰 등으로 진행되는 ‘대구 해외 자매도시의 날’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 이와는 별도로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연수중인 외국 공무원 10개국 61명도 같은 기간에 대구를 방문해 대구치맥페스티벌에 참가하고, 대구 섬유박물관, 팔공산, 시민안전테마파크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 아울러 주한 외교공관, 주한 미군, 중화권 중심의 해외 단체관광객도 줄줄이 예정되어 있다. 최소 2천여 명의 외국 방문객이 치맥페스티벌 기간에 대구를 찾을 것으로 보여 국제적인 행사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시내 주요 호텔의 객실이 부족하여 일부 방문객들은 모텔을 예약하는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
 
○ 한편, 대구시는 외국도시 방문객을 맞이하기 위해 각 도시방문단 전담원과 통역을 배치하고, 공항 입국에서부터 귀국 때까지 영접일정을 수립하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 대구시 배영철 국제협력관은 “대구치맥페스티벌이 아직 4년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국·내외로부터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가장 좋은 관광상품은 ‘시민들의 친절’인 만큼 우리시민 모두가 축제기간 중에 환한 미소를 보여주자”고 당부했다.
대구치맥페스티벌, 사상 최대 해외 방문객 몰릴 듯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치맥페스티벌」 즐기고! 대구관광 즐기고!
다음글 치맥페스티벌기간 도시철도 증편 및 연장운행